김영환 “조국수홍과 화천대유는 민주당 집권연장 쌍생아”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9 09:27: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영환 전 의원 페이스북.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의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김영환 전 의원은 18일 이번 대선에서 ‘조국수홍(조국수홍+홍준표)’과 ‘화천대유’가 승리할 수 없다고 했다.

김영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공정과 상식의 회복’이기 때문”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조국수홍에 대해 “야당은 지난 2년 동안 민주당의 위선과 상식의 파괴와 싸워왔다. 그래서 노획한 것이 내로남불이었다”면서 “이것을 무로 돌리는 것이 조국수홍”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이어 “이것(공정과 상식의 회복)은 야당의 정체성이고 이번 대선을 관류하는 시대정정신이다. 이것을 더불어민주당과 문파의 경선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싼값에 내다 팔았다”며 “그들은 정권교체를 포기하고 대선에서 후보가 되기만을 생각하는 모리배들”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홍준표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지난 16일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당 경선후보 1차 TV토론회에서 “조국 일가에 대해 검찰이 과잉수사를 했다”고 말했다. 홍 후보의 이 같은 언급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두둔한 것으로 읽혀지면서 조국수홍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화천대유 및 관계사가 3년간 4000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받아간 사실이 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이 일고 있는데 대해서는 “이번 대선에서 화천대유가 성공한 정책이라는 사람(이재명 지사)은 성공하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김 전 의원은 “긴말 필요없다. 리스크테이킹(risk taking-위험부담)으로 1153배의 수익율을 올리고 4040억을 누가 주인인지도 모르는 얼굴 없는 투자가들에게 돌아가는 일이 공정하다고 믿는 국민은 하나도 없다”며 “더욱이 그곳에는 경제공동체를 형성해 이권 카르텔을 지키기 위해 사법의 철옹성을 쌓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화천대유는)부정과 비리의 사금고가 되어 필요한 사람들의 자녀들을 마음 놓고 취업시키고 필요한 변호사 수임료를 자문료, 고문료로 보은케 하고, 제3자에 의한 뇌물 등 눈에 띄지 않는 부정과 비리의 온상이 되었다면 이것은 대선을 지나 수년동안 이 적폐수사에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관련 대법원 판결에서 무죄 취지 의견을 냈던 권순일 전 대법관 등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이름을 올린데 대해선 “여기에 전직 대법원판사, 중앙선관위원장까지 지낸 분이 동원됐고 재판에 참여한 변호사와 재판에 무죄를 선고한 대법원판사가 함께 화천대유에서 소속되어 고문료와 자문료를 수령했다”며 “이재명이 성공사례로 내세운 대장동이 권순일이 내린 무죄판결의 한 부분이었거늘, 대법원 판사가 그 내용도 모르고 판결하고 취업까지 했다니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쏘아붙였다.

김 전 의원은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박영수 전)특검까지 손을 썼고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 등)야당에도 손을 뻗쳐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두었으니 그들의 주도면밀한 노력과 준비에 경의를 표할 뿐이다”라고 개탄했다.

이어 “화천대유를 옹호하면서 공정을 말할 수 없고 이런 전관들의 행태를 말하면서 정의를 말할 수 없다”며 “화천대유를 가지고 대선승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쇠뭉치를 다리에 매달고 천길 폭포를 기어오르는 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수홍과 화천대유는 민주당 집권연장이라는 같은 뿌리에서 나온 쌍생아”라며 “그들은 기회주의자이고, 부정과 비리의 자식이며, 야바위가 판을 치는 모리배 정치의 후손들”이라고 덧붙였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확장성’ 시험대 1차 통과한 이재명‥反이재명 끌어안기 ‘과제’2021.09.06
‘일산대교 무료화’ 이재명 지사 ‘운영권’ 무료 회수?‥“국민연금 이자만 20% 받아”2021.09.08
이재명 ‘대장동 개발’ 의혹…윤석열 캠프 “공수처, 李‧화천대유 소유주 관계 엄정히 수사해야”2021.09.13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후보 ‘사퇴’‥이재명 vs 이낙연 ‘표심’ 행방은2021.09.14
화천대유 배당금 특혜 의혹…이장규 “화천대유‧민간투자자 3억 5천만원 투자해 4000억원 벌어가”2021.09.14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최대 치적’이라던 대장동 개발…‘최대 의혹’으로 떠올라2021.09.15
대장동 개발사업 핵심자,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김기현 “李, 국감 증인으로 채택할 것”2021.09.16
최춘식 “이재명 재정자립도 가장 높은 성남시에 특조 도내 4번째 많은 437억 지원”2021.09.16
‘역선택’ 유도하려다 ‘역풍’ 맞는 홍준표…‘조국수홍’ 패러디 봇물2021.09.17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 이재명 지사 ‘변호인’도 맡고 ‘화천대유’ 자문변호사 ‘활동’2021.09.17
[추석특집] ‘윤석열의 입’ 윤희석 대변인, “이낙연과 붙는 게 더 어려워…이재명 나오길 바란다”2021.09.18
김영환 “조국수홍과 화천대유는 민주당 집권연장 쌍생아”2021.09.19
‘조국수홍’ 홍준표가 진짜 불편한 이유?2021.09.19
이재명에 ‘무죄’ 의견 냈던 권순일, 대장동·화천대유 몰랐다?…고문료 월 2000만원2021.09.19
이재명과 관련된 화천대유 법조인 고문들…화천대유 소유주와 관련된 사람들, 4000억원 벌어들여2021.09.19
화천대유 ‘수상한 자금흐름’에 의혹 증폭…5000만원 출자해 577억원 배당2021.09.20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입사해 겨우 250만원 월급 수령...최근 383만원”2021.09.20
이재명 “대장동 개발 1원도 받은 적 없다”…이준석 “이런 논리면 박근혜도”2021.09.20
대장동 비리 구속 변호사가 화천대유 관계사로‥초기부터 협력?2021.09.23
[심층분석]흩어진 화천대유 퍼즐조각 한데 모아보니…‘설계자+인허가권자+전주+비호세력’ 결합된 종합비리세트 [1부]2021.09.25
[심층분석]화천대유의 마지막 퍼즐 맞춰 보니…‘설계자+인허가권자+전주+비호세력’ 결합된 종합비리세트 [2부]2021.09.26
'권성동의 촌철살인', “화천대유보다 메리츠증권이 성남시에 더 유리했다…이재명 배임죄”2021.09.26
화천대유 1000만원 투자해 120억 차익…지금은 스타벅스 건물주2021.09.26
유동규 배임 뺀 기소, 이재명 무혐의 수순?…尹 측 “이재명 일병 살리기”2021.10.25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