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BHC·롯데리아·굽네치킨 '불공정행위' 정황 포착?

이은주 기자 / 기사승인 : 2017-07-18 17:40:15
  • -
  • +
  • 인쇄


[더퍼블릭 = 이은주 기자]공정거래위원회가 BHC,굽네치킨, 롯데리아에 대해서 대대적인 조사를 벌이기 시작했다.


지난 17일 공정위 측은 굽네치킨을 비롯해서 BHC와 굽네치킨 등 주료 프래차이즈 가맹본부 실태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공정위는 해당 업체들의 가맹본부를 방문해 가맹거래 자료를 확보하고 불공정행위 여부에 대하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5일 공정위는 서울시·경기도와 함께 수도권 지역 프랜차이즈를 대상으로 합동 실태 조사에 나선 바 있다.


이와관련해 공정위 측은 “프랜차이즈 본사가 가맹희망자와 가맹 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가맹 희망자에게 전달하는 정보공개서의 내용이 맞는지 실태를 파악하려는 것”이라며 “조만간 개별 가맹점에 조사원을 보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역시 공정위가 세 업체에 대한 정보공개서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공개서란 가맹본부의 일반 현황, 가맹사업 현황, 가맹사업자의 부담,영업활동 등이 담긴 문서로서, 그동안 프랜차이즈 본사들은 정보공개서에서 가맹점 평균 매출액을 부풀리거나 가맹점주가 부담하는 인테리어 비용을 실제보다 적게 기재하면서 가맹점주들에게 피해를 입히기도 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공정위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갑질을 근절을 위해서 칼을 빼든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달 16일에도 BBQ치킨 본사가 가맹점으로부터 광고비 분담 명복으로 판매 수익의 일정 부분을 거둬간 것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인 바 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롯데리아, 내달부터 배달 홈서비스 '유료' 전환2014.06.26
배달 앱 음식 피해신고 20% 늘어...'이물질' 신고 가장 많아2019.07.07
던킨도너츠, ‘크래프트 크림치즈’ 활용한 1월 ‘이달의 도넛’ 출시2020.01.03
‘억울한’ 쿠팡, 소고기 이물질 논란 “사실 아냐”…정밀검사 결과 ‘원료육 일부’로 확인2020.04.04
'롯데리아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신동빈 회장의 ‘엇박자’로 시작된 무더기 확진…이미지 쇄신 ‘찬물 쫙’[추적]2020.08.19
롯데리아, 탈의실 남녀 분리 기본이라더니…몰래카메라 의혹으로 ‘시끌’2020.10.18
도미노 피자서 나온 이물질…형식적인 답변에 소비자 분통2021.05.15
농심켈로그, 잊을만하면 이물질 검출…‘아몬드 푸레이크’서 플라스틱 나와2021.06.16
버거킹, 햄버거 이물질 검출돼 위생 논란…“제조 당시 들어간 것으로 파악”2021.07.15
명인만두, 김치만두서 이물질 검출로 ‘시끌’...행정처분 가능성2021.09.06
도넛 반죽에 기름때 흘러…던킨도너츠 “비위생적인 환경, 심려끼쳐 죄송”2021.09.30
던킨도너츠, 위생 논란 제보영상 경찰수사 의뢰…“민노총 간부 조작 정황”2021.10.01
[2021년 국정감사]동대문 엽기떡볶이, 4년간 식품위생법 위반건수 '업계최다'2021.10.06
롯데리아 부당 전보 논란…롯데 GRS, 직원 부당전보 냈다 노동위서 ‘철퇴’2021.11.03
[추적]현행법 위반에 ‘항소심서도 유죄’ 판결 받은 명륜진사갈비…과거 식품위생법 위반 등 구설수 재조명2021.11.15
‘주방에서 담배’ 논란 롯데리아, 5년간 ‘비위생 적발 1위’ 오명…맘스터치에 가맹점 순위 밀려2022.01.18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