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27건

thumbimg

카카오페이의 세 번째 상장 도전...11월 3일 코스피 입성 예정
신한나 2021.09.27
[더퍼블릭 = 신한나 기자] 카카오페이가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위법 소지가 있는 서비스 중단 및 개편으로 인해 수익 구조 조정이 불가피해졌다. 따라서 IPO일정을 내달로 미루고 오는 11월에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한다. 26일 업계에 ...

thumbimg

현대중공업, 청약 첫 날 오전 경쟁률 19.97대 1 최고치
박소연 2021.09.07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현대중공업은 상장을 앞두고 총 1,800만주의 신주를 발행하고, 이 중 55%인 990만주를 기관 투자자에게 배정했다.이번 수요 예측에는 국내와 해외의 기관투자자 총 1,633곳이 참여했고, 수량은 181 ...

thumbimg

‘공모주 슈퍼위크’ 종지부…9월도 IPO 호황 기대감↑
박소연 2021.08.16
[더퍼블릭=박소연 기자]지난달 말부터 이번달 초까지 대형 공모주들의 청약이 몰렸던 공모주 슈퍼위크가 마무리되고 있다. 오는 9월에도 대형 공모주들의 연이은 기업공개(IPO)와 함께 IPO 시장이 호황을 이룰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

thumbimg

현대중공업, 증권신고서 금융위 제출‥9월 상장 앞둬
김미희 2021.08.11
[더퍼블릭=김미희 기자]현대중공업의 IPO가 오는 9월 진행될 예정이다.현대중공업은 10일 유가증권시장(KOSPI)에 상장하기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 총 공모주식수는 1,800만주로 1주당 희망공모가액은 52,000 ...

thumbimg

대형 공모주도 불안...카뱅 -9%, 크래프톤 공모가比 -14%
이현정 2021.08.11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올해 대형 IPO가 줄줄이 진행됐으나 상장 후 결과는 시원치 않다.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2배로 정해진 뒤 상한가 직행)’에 성공한 종목이 속출한 지난해와 달리 흥행에는 성공하고 ‘따상’에는 실패하는 경우도 ...

thumbimg

청약 흥행 실패에도 신작 게임 기대감↑...크래프톤 상장 후에는?
이현정 2021.08.10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IPO 초대어로 꼽혔지만 청약 흥행에서 부진했던 크래프톤이 오늘(10일) 코스피시장에 입성한다. IPO 과정부터 공모가 확정까지 고평가 논란에 시달렸던 크래프톤의 상장 후 주가 향방에 업계 안팎의 관심이 모이 ...

thumbimg

카카오뱅크, 상장 후 삼일째 모습...시총 33.5조 금융대장주
이현정 2021.08.10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카카오뱅크가 상장 이틀 만에 공모가 대비 2배 넘게 오르며 금융대장주 자리를 차지했다. 증권가는 이에 주가 과열을 우려하며 15일 있을 카카오뱅크의 실적 발표를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카카오뱅크는 상장 첫날 시 ...

thumbimg

이번 주 IPO 일정은? 롯데렌탈 청약, 크래프톤·HK이노엔은 상장
이현정 2021.08.09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몸값 2조 원의 롯데렌탈이 9~10일 일반투자자 청약 일정을 시작했다. 일반 공모주 청약에서 부진했던 크래프톤은 이번 주 상장을 앞두고 있는 등 IPO 일정은 계속될 전망이다. 지난 3~4일 수요예측을 실시한 ...

thumbimg

‘따상’ 성공한 공모주들...상장 후 수익률은?
이현정 2021.08.09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IPO(기업공개)를 거쳐 증시에 입성하면서 ‘따상’에 성공한 경우라도 이후 수익률에 있어서는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따상에 성공한 후 이튿날부터 주가가 하락하는 경우도 확인됐다.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

thumbimg

기대 이하 청약 성적 받은 크래프톤, 10일 ‘승패’는?
김미희 2021.08.06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역대 최고 수준의 공모가 49만8000원의 크래프톤이 오는 10일 상장한다. 크래프톤의 공모가는 코스피 상장사 기준 15번째로 높은 가격이라는 점에서 개인투자자들의 진입 장벽이 높았던 것으로 지적된다. 고공모가 ...

thumbimg

크래프톤이 불러온 공모가 ‘이슈’‥수요예측·개인투자자 수요 동시 예측해야
김미희 2021.08.05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최근 카카오뱅크, 크래프톤의 공모가가 너무 부풀려져 있다는 지적이 크래프톤의 청약 ‘참패’로 이어지면서 주관사의 수요예측과 더불어 개인 청약률도 함께 진행되는 것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3일 자본시장연구원에 ...

thumbimg

수요예측 엇갈린 ‘크래프톤’‥내달 10日 NC소프트 추월할까
김미희 2021.07.30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오는 8월 10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하는 크래프톤이 공모가 49만8000원을 확정한 가운데, 적정 공모가의 밴드 최하단인 40만원 이하로 제시한 비중도 20.6%인 것으로 나타났다. 크래프톤은 여러 증권사들을 ...

thumbimg

카카오뱅크에 100억 이상 청약 넣은 ‘큰손’ 얼마나 되나
김미희 2021.07.30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지난 27일 마감한 카카오뱅크의 공모주 일반 청약에는 100억원이 넘는 청약 증거금을 투자한 사람이 약 15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공모가 논란에 말도 많았던 카카오뱅크의 공모주 일반 청약이 ‘대박’ ...

thumbimg

이달 말부터 8月 ‘IPO’ 대어가 온다‥‘따상 신드롬’은 글쎄
김미희 2021.07.29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지난해부터 이어온 IPO 열기가 올 여름에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27일 공모주 일반 청약을 마감한 카카오뱅크의 경우 58조원 규모 증거금이 모였으며 청약 참여자만 186만명을 넘었다.카카오뱅크의 경우 중복 청 ...

thumbimg

카카오뱅크 “너무 비싸다” 예측한 리포트 삭제‥내달 6일 첫거래 ‘시선’
김미희 2021.07.29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카카오뱅크에 대해 공모가가 너무 비싸다며 투자의견 ‘매도’와 목표주가 ‘2만4000원’을 제시한 BNK투자증권이 해당 리포트를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이에 내달 6일 첫거래를 앞두고 있는 카카오뱅크에 대한 시선 ...

thumbimg

삼성證, ‘컨디션, 헛개수’ 에이치케이이노엔 공모주 ‘청약’
김미희 2021.07.29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숙취해소음료 ‘컨디션’, ‘헛개수’로 알려진 에이치케이이노엔의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공모주 청약이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간 진행된다.상장 주관사인 삼성증권에 따르면 총 공모주식 수는 10,117,000주이 ...

thumbimg

증거금 58조 몰린 카카오뱅크, 내달 6일 ‘따상’ 갈까
김미희 2021.07.28
[더퍼블릭=김미희 기자]다음달 6일 첫 거래되는 카카오뱅크가 첫날부터 따상을 갈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카카오뱅크는 앞서 공모가 논란에 시달렸다. 카카오뱅크는 기업가치 산정 과정에서 국내 은행을 비교 대상에서 제외했다.카카오뱅크는 비교 ...

thumbimg

카뱅 일반청약 26·27일 진행...내주 크래프톤 이어 중소형주 잇달아 상장 대기
이현정 2021.07.26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카카오뱅크의 일반 청약이 26·27 이틀간 진행되는 가운데 기관 청약에 이어 최대 흥행이 이어질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어 크래프톤 역시 27일에 수요예측을 마무리하고 공모가를 확정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

thumbimg

계열사 ‘따로 따로’ 상장하는 카카오, 시총 100조 넘볼까
김미희 2021.07.26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카카오그룹이 카카오뱅크를 상장을 앞두면서 국내에서 5번째로 시가총액 100조를 넘어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카카오그룹은 카카오뱅크에 앞서 계열사를 차례로 상장시키고 있다. 지난해 9월 10일 상장한 카 ...

thumbimg

카카오뱅크, 단숨에 금융주 시총 3위 오르나‥스톱옥션 임직원 ‘대박’ 예고
김미희 2021.07.24
[더퍼블릭=김미희 기자]하반기 IPO 대어로 꼽히는 카카오뱅크(카뱅)가 기관투자자 공모주 주문금액 전체 주문 규모 기준 2585조원으로 SKIET의 2417조원을 웃돌아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 또 가격을 제시한 모든 참여 기관이 희망 ...

기획 특집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