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48건

thumbimg

금융당국, “경제 정상화, 취약계층 지원책” 동시 마련에 ‘고심’
이현정 2022.01.20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코로나가 장기화되고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자영업자들이 받은 대출이 코로나 직전보다 31%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빚으로 버티고 있다는 셈인데 여기에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대출 금리가 가파르 ...

thumbimg

KB국민은행, 수신상품 금리 최고 0.4%p 올린다
이현정 2022.01.19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이재근)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정기예금 17종, 적금 20종 등 예적금 금리를 오는 20일부터 최고 0.40%p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비대면 전용상품인 KB반려행복적금 ...

thumbimg

12월 코픽스 0.14%p 상승...주담대 금리 6% 눈앞
이현정 2022.01.18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자금조달비용지수 코픽스(COFIX)가 지난달 또 0.14%p 올랐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됨에 따라 주담대 금리도 오를 전망이다. 17일 은행연합회는 지난해 12월 ...

thumbimg

한은 기준금리 인상 직후...은행들 수신상품 금리 올린다
이현정 2022.01.16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25%로 추가 인상하고 나선 직후 시중 은행들은 예·적금 이자를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오는 17일부터 수신상품의 금리를 인상하겠다고 ...

thumbimg

주담대 금리는 6% 눈앞인데...집값 하락전환 지역은 증가
이현정 2022.01.12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이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추가 인상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 6% 시대에 더 가까워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 집값 하락의 조짐이 곳곳에서 나타나며 지난해 ‘영끌’로 집을 구입했던 차주들의 ...

thumbimg

자산투자 줄고 요구불예금 늘어...지난해 ‘머니무브’ 83조↑
이현정 2022.01.10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은행으로 자금이 유입되는 ‘머니무브’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자산시장의 투자 환경은 부진한 반면 예금금리는 오른 영향이다. 지난해 주요 5대 은행의 요구불예금은 11개월 동안 83조원이 넘게 늘어난 것으로 집 ...

thumbimg

“빚투시절 지났나” 은행 요구불예금 한달새 10조원 늘어
이현정 2022.01.05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주식, 가상자산 등 투자 여건이 좋지 않으면 돌아온다는 요구불예금의 잔액이 지난달 말 기준 한 달 새 10조원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KB국민·신한·하나·우리· ...

thumbimg

전세대출, 금리↑·전셋값↑·대출 총량 포함까지...차주는 ‘한숨’
이현정 2021.12.23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5%를 넘어선 가운데 전세자금대출의 금리도 연초 대비 1%포인트 넘게 올랐다. 코픽스가 최고 수준으로 올랐기 때문인데 내년 기준금리 인상이 추가로 진행될 전망에 따라 서민들의 대출 금리 부 ...

thumbimg

변동형 주담대 금리 상단 5% 넘었다...코픽스 20일새 0.260%↑
이현정 2021.12.20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가 5%를 넘었다. 지표금리인 코픽스(신규 코픽스 기준)가 한 달 사이 0.260%p 올랐기 때문이다. 내년 초 한국은행은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나설 전망이어서 차주의 ...

thumbimg

오미크론에도 인플레이션 압박…각국 기준금리 인상 행보
박소연 2021.12.19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세계 각국의 중앙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이션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잇따라 기준금리를 올리고 있다.한국은행도 올해 두차례에 걸친 ...

thumbimg

코픽스, 또 최고 경신 1.55%...주담대 금리는 5% 넘겨
이현정 2021.12.16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 자금조달비용지수)가 또 올라 최고치를 재경신했다. 이에 일부 주담대 금리는 처음으로 5%를 넘어설 전망이다.15일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

thumbimg

주식팔고 예·적금으로 가는 개미들...안전자산 선호 영향
이현정 2021.12.14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와 기관은 주식을 매수하는 반면 개인들의 매도세는 강해지고 있다. 반면 은행의 예·적금 잔액이 늘어나면서 주식에서 빠져나온 유동성 자금은 은행으로 옮겨가는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의 금리 인 ...

thumbimg

다음 달 DSR 확대 적용...대출받기 더 어려워진다, 중·저신용 대출은?
이현정 2021.12.13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내년에는 지금보다 대출을 받기가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금리인상 기조에 따라 대출 금리가 오르고 정부의 가계대출 총량규제도 이어짐에 따라 대출 규제도 강화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다만 금융당국이 중·저신용 ...

thumbimg

금리, ‘고정’보다 ‘변동’이 커졌어도...대출기간·중도상환수수료 등 고려해야
이현정 2021.12.11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금리 상승 기조가 내년에도 이어질 전망인 가운데 차주들은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사이에서 고민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전문가들은 추가적인 금리 상승에 대비해 신규 대출을 받을 시 고정금리가 유리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

thumbimg

주담대·신용대출 최고 5%↑...금리상승 기조 내년에도 계속된다
이현정 2021.12.08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빠르게 오르는 가운데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의 최고 금리는 5%를 넘어섰다. 기준금리가 오르고 가계대출 규제에 따른 영향이다. 이자 부담이 늘자 ‘영끌’, ‘빚투’ 시대도 서서히 막을 내 ...

thumbimg

내년 가계대출...DSR·총량규제·금리인상에도 유연해질 수 있을까
이현정 2021.12.06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가 이어지는 가운데 가계대출 총량 증가율 목표치는 더 낮아지고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의 적용도 강화될 전망이다. 다만 금융당국은 총량 관리가 이어지더라도 ...

thumbimg

당국, 카드사 수수료율은 손보면서...대출금리는 “시장가격에 개입할 수 없어”
이현정 2021.11.30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신용카드 수수료율 인하를 놓고 금융당국과 카드업계가 다시 공방을 벌이고 있다. 3년마다 반복되는 금융당국의 “내려라”와 카드업계의 “내릴 곳이 없다” 논쟁을 넘어 올해는 대출금리에는 개입할 수 없다면서도 수수 ...

thumbimg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매매수급지수도 기준선 아래로
이현정 2021.11.26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종합부동산세가 고지되고 기준금리 역시 인상되면서 아파트 매수세가 위축되자 서울 아파트 값 상승률이 주춤하는 모양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5주 연속 상승세가 둔화되는 모습이다. 25일 한국부동산원의 11월 ...

thumbimg

올들어 기준금리 0.5%p 인상...연간 이자 9조6000억 오른 셈
이현정 2021.11.26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25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으로 제로금리 시대가 끝나고 1% 기준금리가 시작됐다. 지난 8월에 이어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가 0.5%p 오르면서 가계 대출 금리는 0.57%p 올라 연간 이자 부담은 ...

thumbimg

제로금리 시대 벗어났다...한은 기준금리 1%로 인상
이현정 2021.11.25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0.25%포인트 추가 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가 1%에 이르면서 제로금리 시대를 벗어났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5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

기획 특집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