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26건

thumbimg

삼성생명, 지연배상금 미청구 공정거래법 위반일까?
박소연 2021.10.21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삼성생명의 지연배상금 미청구는 계열사에 대한 부당지원을 금지하고 잇는 공정거래법 또한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삼성생명이 계열사인 삼성SDS에 지연배상금을 청구하지 않은 사안이 공정거래법상 계열사 부당 ...

thumbimg

“라임펀드 제재안 결론은 언제?”...금융위서 멈춘 금융권 제재안들
이현정 2021.10.13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금융위원회가 올해 들어 처리를 지연하고 있는 금융사 제재안이 8건이나 되자 정치권과 금융권 안팎에서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 ...

thumbimg

삼성생명·한화생명 즉시연금 소송 승소…"보험사 승리 첫 사례"
박소연 2021.10.13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이 '즉시연금 미지급금 소송'에서 승소했다. 13일 보험업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제46민사부는 이날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의 즉시연금 지급 관련 1심 소송에서 보험사 승소 판 ...

thumbimg

삼성생명, 요양병원 ‘암 입원비’ 미지급 논란…금융위 ‘삼성 봐주기’ 특혜 의혹
김영일 2021.10.13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삼성생명에 대한 금융당국의 제재 여부 결정이 장기간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금융위원회 자문기구가 삼성생명에 유리한 해석을 내리면서 ‘삼성 봐주기’, ‘삼성 특혜’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금융위 ...

thumbimg

삼성생명 자체적으로 DSR 40% 적용...보험업 대출 조이기 시작되나
이현정 2021.09.09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은행권의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보험사로 대출 수요가 몰리자 삼성생명은 자체적으로 1금융권 수준인 DSR 40%를 적용하고 나섰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DSR 40%를 초과하는 차주의 대출 건수가 일정 비율 ...

thumbimg

금융위, '삼성생명 암보호 제재' 결론 못내는 이유는?
박소연 2021.09.04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삼성생명의 요양병원 암 입원보험금 미지급 건에 대해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가 제재 안건 처리 여부를 8개월가량 검토하다 지난달 법령해석심의위원회(이하 법령해석위)에 안건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지난 201 ...

thumbimg

8개월 끈 삼성생명 암보험 제재…경실련 "솜방망이 처벌 가능성 있어"
박소연 2021.08.29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삼성생명의 요양병원 암 입원보험금 미지급 건에 대해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가 제재 안건 처리 여부를 8개월가량 검토하다 최근 법령해석심의위원회에 넘겨 법적 자문을 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알려진 가운데 경제 ...

thumbimg

시중은행 대출규제 풍선효과 ‘본격화’‥보험사 부랴부랴 ‘대책회의’
김미희 2021.08.25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시중은행이 금융당국의 권고에 따라 가계대출 업제를 위해 신규 대출을 중단하면서 보험사 등으로 대출자들이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NH농협은행이 오는 11월까지 신규 가계 전세대출, 비대면 ...

thumbimg

삼성생명 '4000억' 즉시연금 소송 항소…"법원 판단 더 받아볼 필요"
박소연 2021.08.12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삼성생명이 지난달 1심 판결이 난 즉시연금 미지급연금액 청구 소송에 항소했다. 지난 1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가입자 5만명의 보험금 4000억원이 걸린 즉시연금 미지급연금액 청구소송 1심 판결에 ...

thumbimg

수요예측 엇갈린 ‘크래프톤’‥내달 10日 NC소프트 추월할까
김미희 2021.07.30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오는 8월 10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하는 크래프톤이 공모가 49만8000원을 확정한 가운데, 적정 공모가의 밴드 최하단인 40만원 이하로 제시한 비중도 20.6%인 것으로 나타났다. 크래프톤은 여러 증권사들을 ...

thumbimg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소송 ‘패소’‥첫 합의부 승소
김미희 2021.07.22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지난 2018년 즉시연금 가입자 57명이 삼성생명을 상대로 제기한 미지급연금액 청구소송에서 삼성전자가 패소했다. 삼성생명의 즉시연금 미지급금 규모는 약 4000억원대로 알려진 가운데 삼성전자의 항소 여부에도 관 ...

thumbimg

삼성생명 ‘4300억 즉시연금’ 소송 오늘 판결...보험금 추가지급 하나?
이현정 2021.07.21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4300억원대의 삼성생명 즉시연금 관련 소송 1심 결론이 21일 오늘 선고된다. 즉시연금 보험료가 적게 지급됐다며 가입자 57명이 공동소송을 제기한 지 2년 9개월 만에 첫 결론이 나오는 것이다. 21일 보험 ...

thumbimg

삼성생명 즉시연금소송 1심결론 D-2...대법원까지 가나
김미희 2021.07.19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오는 21일 약 5만여명의 보험금이 걸린 삼성생명의 즉시연금 소송 1심 승패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1일 금융소비자단체 금융소비자연맹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제25민사부)은 즉시연금 가입자 57명이 ...

thumbimg

삼성생명, 금융위 징계 및 이재용 사면과 맞물린 합의?…청원인 “거대한 사기극”
김영일 2021.07.19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삼성생명의 요양병원 암 입원비 미지급으로 인해 장기간 이어진 시위가 최근 중단된 것과 관련, 삼성생명과 암 환자단체 집행부 일부의 ‘야합’이고, 금융당국 징계 및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 여부 ...

thumbimg

앞으로 보험사가 건강관리 해준다 "KB 손보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박소연 2021.07.14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보험업권의 헬스케어 분야 진출‧투자가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이하 KB손보)은 헬스케어 서비스 전문 자회사를 설립하기로 결정, 금융당국에 설립허가를 신청할 계획인 것으 ...

thumbimg

7月부터 시행되는 4세대 실손‥판매 ‘포기’ 하는 생보사 늘어
김미희 2021.06.14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오는 7월부터 4세대 실손의료보험(실손)이 시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ABL생명이 실손보험 판매 중단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4세대 실손보험은 보험료 차등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보험금을 더 많이 청구할수록 ...

thumbimg

교보생명, 즉시연금 소송서 3대 생보사 중 첫 패소, "700억원 미지급"
박소연 2021.06.04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교보생명이 즉시연금 미지급금 소송에서 패소했다. 이는 빅3(삼성생명‧한화생명‧교보생명) 생보사중에서는 첫 판결이다. 즉시연금이란 보험 가입자가 목돈을 맡기면 시중금리와 연동하는 공시이율로 적립해 그 다음달 ...

thumbimg

생보사, 올해 투자 실적..전년比 25% 넘게 감소
이현정 2021.06.02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생명보험사들의 올해 투자 실적이 지난해보다 더 악화돼 지난해보다 25.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영업에서의 적자를 투자 수익으로 메꾸는 생보사의 구조상 시장의 저금리가 투자 실적 악화의 주 요인이라는 ...

thumbimg

설계사 줄면서 지점도 통폐합...생보사 ‘대형·복합지점’ 체제로 간다
이현정 2021.05.29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최근 5년 사이 생명보험사들의 영업점포가 900개 이상 사라지는 등 생보사들의 지점 통폐합이 이어지고 있다. 2016년 전국에 3687개에 달하던 생보사 지점은 올해 1월 2766개로 줄면서 4곳 중 1곳이 ...

thumbimg

삼성‧한화‧교보생명 1분기 깜짝 실적 기록했지만‥재무건전성 ‘악화’
김미희 2021.05.04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이른바 빅3로 불리는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이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지만 재무건전성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에는 배당 수익과 주가 상승 등으로 깜짝 실적을 기록했지만 내실은 다르다는 것 ...

기획 특집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POLITICS

+

SOCIETY

+

ECONOM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