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주주제안 사외이사 선임 안건 또 부결…“추천제 vs 직접상정”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1 11:23: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20일 국민은행 서울 여의도본점에서 열린 'KB금융 임시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20

[더퍼블릭=김수영 기자]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이 추천한 주주 제안 사외이사 선임 안건이 4년째 부결됐다. KB금융 우리사주가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직접 상정했지만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회사의 주주 제안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제를 거쳐달라’고 말하며 주주 제안 사외이사 선임 안건은 앞으로도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0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관에서 열린 두 건의 KB금융지주 임시 주주총회 사외이사 선임 안건은 모두 의결권 발행주 대비 찬성률 4분의1과 출석 주식 수 대비 찬성률 과반을 못 넘고 부결됐다.

이날 임시 주총에서는 윤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과 허인 KB국민은행장의 기타 비상무이사 선임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사외이사 후보군에 오른 윤순진 교수의 선임 안건은 의결권 발행주 대비 찬성률 3.48%에 출석 주식 수 대비 찬성률 4.62%, 류영재 대표 사외이사 선임 안건은 의결권 발행주 대비 찬성률 2.86%, 출석 주식 수 대비 찬성률 3.80%로 나왔다.

KB금융 노조와 우리사주는 2017년부터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안건을 올려왔다. 2017년에는 하승수 비례민주주의 연대 공동대표, 2018년은 권순원 숙명여대 교수, 2019년 백승헌 변호사 등이 안건에 오른 바 있다.

우리사주를 제외한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와 국민연금은 이번 안건에 모두 반대표를 던지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KB금융지주 지분율 9.97%를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은 사외이사 선임이 KB금융의 장기적 주주가치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향후 쟁점은 주주 제안 사외이사 선임의 추천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임시 주총을 포함해 우리사주는 주총 안건으로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직접 상정해왔지만, 윤 회장은 우리사주가 직접 안건을 올리는 데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임시 주총에서 윤 회장은 “주주라면 사외이사를 추천할 수 있는데 이런 추천 인사들이 인사 풀(pool)에 들어와 있다”면서 “우리사주도 다른 주주와 동일하게 추천경로를 거친 뒤 적절한 절차를 거치는 게 어떻겠느냐”고 말했다.

앞서 KB금융지주는 2015년 이사회 독립성 등을 보장하기 위해 주주들이 사외이사 후보를 직접 추천할 수 있는 주주 제안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제를 마련한 바 있다.

 

더퍼블릭 / 김수영 기자 newspublic@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