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마힌드라 고춧가루에 HAAH와 ‘P플랜 조건부 합의’하나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9 12:15: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은배 기자] 사실상 대주주 마힌드라그룹이 뿌린 고춧가루로 인수불발 위기에 놓였던 쌍용자동차가 협상 결렬 직후에도 인수의 사를 접지 않았던 인수후보자 HAAH오토모티브가 내민 조건부 인수에 동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어제 서울 영등포구 소재의 한 건물에서 협력사들과 비상대책위원회 긴급회의를 진행했다. 쌍용차 측은 이 자리에서 사실상 P플랜 가동의사를 밝힌 것으로 관측된다.

 

쌍용차는 HAAH를 대상으로 25000만달러 규모의 제3자 유상증자에 나선다는 내용으로 법원으로부터 P플랜을 승인 받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HAAH는 이 과정을 통해 마힌드라의 지분 전체를 감자해 쌍용차 지분 51%를 확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P플랜은 법정관리 시작 전 채권자 절반 이상의 동의를 얻어 사전에 회생계획안을 마련하는 제도다.

 

앞서 쌍용차는 대주주 마힌드라와 인수후보자 HAAH오토모티브, 주채권 은행인 산업은행과 함께 4자 협의체를 가동했지만 협상이 결렬 된 바 있다.

 

이는 매각주체인 마힌드라의 사실상 협상 결렬 선언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순서상으로 먼저 결렬 선언을 했던 것은 HAAH 측이었지만, 최종적으로는 마힌드라가 쌍용차가 빌린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 대출금 300억원만 대신 상환하는 조건으로 협상에서 손을 떼겠다고 선언한 것.

 

다만 그럼에도 협상 의지는 지속적으로 피력해왔던 HAAH가 결국 구체적 조건부 합의 의사를 밝히면서 협상 결렬 위기였던 인수 합의가 다시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쌍용차는 P플랜에 돌입하면 HAAH가 인수에 참여할 것이라는 문서를 협력사들에게 돌렸다.

 

다만, 내일 만기가 도래하는 2000억원에 이르는 어음 만기에 대해서는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쌍용차가 HAAH의 인수 결정과 함께 P플랜을 결정한 만큼 이제 공은 산업은행으로 넘어갔다는 진단이 나온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400억원이면 괜찮다”는 쌍용차…車업계 시각은 우려2020.04.13
‘경영난’ 쌍용차에 관심갖는 중국 지리차…‘먹튀’ 악몽 되살아나나?2020.06.21
수출 위기 쌍용차, 비대면 채널 강화2020.08.28
안팎으로 대출압박 쌍용차, 법원에 회생절차 신청2020.12.21
누구일까? '쌍용차 인수 소리를 내었어'…마힌드라 내달 매각 완료 새 주인은 베일 속2021.01.04
쌍용차 구조조정 中 파업 땐 ‘1도 못 받는다’…이동걸의 사이다 원칙론?2021.01.13
‘마힌드라 튀튀’에 쌍용차 ‘최후의 P플랜’ 배수진2021.01.28
쌍용차, 마힌드라 고춧가루에 HAAH와 ‘P플랜 조건부 합의’하나2021.01.29
간신히 P플랜 올라탄 쌍용차, 일부 협력사 반발에 부품 공급 차질2021.02.02
쌍용차 문제 팔 걷은 이재명, 협력기업 유동성 위기 극복 50억 특례보증 추진2021.02.18
이동걸의 일침 “쌍용차 노사 여전히 안이해…HAAH와 적극적 협상해야”2021.03.15
쌍용차 P플랜 난항‥넘어야 할 산 ‘크다’2021.03.18
쌍용차 운명 쥔 HAAH, ‘31일 투자의향서’는 믿을 수 있을까2021.03.29
또 ‘존폐위기’ 기로에 선 쌍용차‥결국 ‘회생절차’ 가나?2021.04.04
차량용 반도체 대란, 현대·쌍용차 등 도미노 ‘셧다운’2021.04.08
쌍용차 노조 “법정관리 책임은 마힌드라와 정부 관리 감독 탓”2021.04.27
쌍용차, 2년 무급휴직 자구안에도…“매각 순항은 불투명”2021.06.07
쌍용차 노조, 2년 ‘무급휴업’ 자구안 수용…매각 절차 가속화 될 듯2021.06.10
쌍용차, ‘청산가치 더 높다’는 조사보고서에 “전혀 의미 없다” 반박2021.06.29
청산가치 9820억 쌍용차 “LMC 전망치 적용시 계속가치가 청산가치보다 높아”2021.07.01
쌍용차 인수전...‘카디널 원 모터스’, ‘에디스모터스’, ‘SM그룹’ 3파전으로 압축2021.08.01
김은배 기자
  • 김은배 / 금융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팀과 자동차방산팀의 팀장을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모든 견해와 입장을 존중합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