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카이스트 UX디자인연구센터, 독일 ‘iF디자인 어워드’ 금상 수상

이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1 16:32: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이현정 기자]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NH투자증권-카이스트 UX디자인연구센터가 세계적인 디자인상인 ‘iF디자인 어워드’에서 서비스 디자인(service design) 부문 최고 등급인 금상(Gold Winner)를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이번 어워드에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디자인 'ALINE'을 출품했으며 ALINE은 투자가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데 기여하기를 원한다는 의미로 제작됐다.

ALINE 외에도 주식교육 어플리케이션 디자인 ‘Pinto’는 서비스 디자인과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분 본상, 주식선물 서비스 디자인 ‘Stockbox’는 커뮤니케이션 부분 본상, 자산관리 어플리케이션 디자인 ‘Aqua’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 본상 등 3개 부문에서 총 6개 상을 수상했다.

외에도 서비스 디자인(Service design) 부문 본상, 사용자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 부문 본상 3개,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s) 부문 본상 등 3개 부문(Discipline)에서 총 6개 상을 수상했다.

iF디자인어워드는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손꼽히는 권위있는 시상식으로서 1953년 설립된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에서 주관하며 올해는 52개국 1만여개 작품이 출품됐다.

NH투자증권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8년 11월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와의 산학 공동 연구를 시작으로 2020년 4월 카이스트와 UX디자인연구센터(센터장 이상수 교수)를 설립하고 UI/UX분석과 연구조사 및 교육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NH투자증권-카이스트 UX디자인연구센터는 ‘생활금융핀테크 서비스 디자인’을 주제로 다양한 투자 및 금융 서비스로의 확장을 가능하게 하는 신규 서비스 아이디어를 도출해 iF디자인어워드에 4개 서비스 컨셉을 출품했고 출품작 전체가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그 중 1만여 개 작품 중 단 75개에만 주어지는 최고 등급인 금상을 수상한 ‘Aline’은 최근 화두인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투자를 접목해 자신의 가치관에 맞는 투자와 소비를 할 수 있는 서비스 컨셉을 제시했고 국제 시상식에서 뛰어난 품질을 인정받음으로서 NH투자증권이 국내는 물론 세계 최고 수준의 UX 디자인 역량을 보유했음을 입증했다.

디지털영업본부 김두헌 본부장은 “iF디자인 어워드 수상은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객 입장을 최우선으로 하는 디자인을 고민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UX디자인연구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고객 친화적 사용자 환경을 적극 도입해 플랫폼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현정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