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용 의원, “임혜숙 후보자 NST 이사장에 취임 3개월만에 사임하고 자리를 옮김에 따라, 막대한 예산이 낭비...”

김영덕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3 14:32: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세 보증금 4억에 비품구입만 1,300만원 들인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 관사, 두 달 쓰고 공실 될 처지
·정희용 의원, “개인의 영달 때문에 공공기관에 막대한 피해를 끼친 후보자가 과연 공직자의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
▲ 정희용 국회의원 (사진=의원실 제공)

 

[더퍼블릭 = 김영덕 기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취임 약 3개월 만에 자리를 떠남에 따라 세종시에 막대한 예산을 들여 준비한 관사가 두 달 만에 공실이 될 처지에 놓였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실이 NS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NST는 서울에 거주하던 후보자가 제3대 이사장에 취임함에 따라 지난 2월 1일 세종시 반곡동에 84.89m2 규모의 아파트를 관사로 임차하였다. 임 후보자는 이 관사에 3월 1일에 입주하였다.

그러나 임 후보자가 취임 3개월 여 만에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되며 지난 4월 25일 관사에서 퇴거함에 따라 차기 이사장 취임까지 이 관사는 공실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관사는 2021년 2월 1일부터 2024년 1월 13일까지 36개월간 보증금 4억에 계약했으며, ▲가전제품(TV, 냉장고, 청소기, 세탁기, 컴퓨터 등)에 594만4천원, ▲가구(침실, 서재, 거실, 주방가구, 침구류)에 514만원, ▲기타 비품(블라인드, 식기, 수저, 냄비, 후라이팬 등)에 196만원 등 약 1,300만원 정도의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임 원광연 이사장은 거주지인 대전에서 출퇴근함에 따라 따로 관사를 마련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희용 의원은 “임 후보자가 NST 이사장에 취임 3개월만에 사임하고 자리를 옮김에 따라 막대한 예산이 낭비되었고, 관사도 공실로 남게되었다”며, “개인의 영달 때문에 공공기관에 막대한 피해를 끼친 후보자가 과연 공직자의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