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상승 ‘먼저’ 잡는다는 제롬 파월 美 연준 의장‥양적긴축 연말경 ‘고려’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17:4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이 치솟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금리 인상은 단행하지만, 양적긴축(QT)에 대해서는 올해 연말경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는 발언을 하면서 시장이 안도하는 분위기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7.0% 상승했다.

지난해 미국 물가는 1월 1.4%였지만 4월 4.2%, 5월 5.0%를 넘어섰다. 이후 꾸준히 상승하다가 10월 6.2%, 11월 6.8%로 상승해 12월에는 7.0%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 11일(현지시간) 파월 의장은 미 상원 금융위에서 열린 재임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오래가고, 시간이 지나면서 금리를 더 올려야 한다면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는 3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마무리한 뒤 몇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아마 올해 말 어느 시점에 대차대조표 축소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같은 물가 인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수요 및 공급이 불균형하기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양적 완화로 시장에 자금이 쌓인 상태에서 봉쇄령 등이 해제된 후 소비심리가 되살아나는 등 수요가 급증한 반면 공급이 이를 따라가지 못해 물가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당장 연준은 물가 상승 문제를 먼저 해결할 것으로 보인다. 또 시장의 우려가 큰 만큼 금리 인상과 양적 긴축을 동시에 진행하기 보다는 물가 상승 문제부터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장에서 4회 이상의 금리 인상 전망은 늘어나고 있다. 기존 3회에서 물가가 치솟는 만큼 4차례에 걸쳐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9일 골드만삭스가 지난 9일 올해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종전 3회에서 4회로 올린 데 이어 JP모건체이스, 도이체방크도 4회 인상을 전망했다.

시기 또한 3월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와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도 3월 인상 개시를 지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파월 의장은 구체적인 금리인상 일정에 관한 언급을 내놓지 않았는데 이는 시장의 충격을 어느 정도 최소화하겠다는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인플레이션이 상승하는 것과 관련 이에 대해 대응하겠지만 시장의 충격이 불가피한 만큼 이를 고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윤석열 “文정부, 돈뿌리기 멈추고 물가 대책 마련하라”2021.11.15
10월 생산자물가지수 작년보다 9% 올라...13년 만에 최대 상승2021.11.20
오미크론發 ‘쇼크’ 오나‥공급망 둔화·물가 인상 ‘이중고’2021.12.03
글로벌 인플레이션 확산세 계속...한국 물가 상승 심화2021.12.09
국제 유가 떨어지자 11월 수출입물가 하락세 돌입2021.12.14
美 생산자물가 9.6%↑‥테이퍼링 내년 3월 조기종료2021.12.16
2% 상회하는 물가상승률‥韓銀, ‘매파’ 기조 유지 “통화정책 변화없다”2021.12.18
11월 생산자물가 13개월 연속 상승...소비자물가·인플레이션에 영향2021.12.21
집값 상승에 최대 원인은 '저금리'..."물가지수에 주택가격 반영해야"2021.12.26
기재부 ‘실제 집값’ 뺀 물가상승률 개편...“체감물가와 괴리감 크다” 논란2021.12.25
서울시민, “내년 경제 이슈 1위는 생활물가”2021.12.27
방역강화·물가상승, 4개월만에 국내 소비심리 하락세로 끌어내려2021.12.28
올해 물가상승률 2.5%로 10년만에 최고...4분기 내내 3%대 치솟아2022.01.02
올해 기초연금 월 7500원 오른 30만7500원...물가상승 반영2022.01.04
이마트, 설 대비 주요 신선식품 물가 분석 및 선물세트 기획 나서2022.01.05
소상공인·중소기업에 40兆 신규 자금 공급...농축산물 청탁금지 선물가액 20만원2022.01.06
진천군 농산물가공지원관, 농산물 가공기술 활용으로 농가소득 증대 나서2022.01.07
세계식량가격지수 5개월 만에 소폭 하락세...여전히 높은 물가 부담 계속2022.01.09
미국 소비자물가지수 7% 예상...파월 의장 ‘매파’로 더 기울까2022.01.10
美 작년 12월 물가 7% 급등...연준 ‘금리 인상 불가피’ 예고2022.01.13
지난해 수출·수입물가지수 13년 만에 최고 상승률...원유·원자재 가격 급등 영향2022.01.13
물가 상승 ‘먼저’ 잡는다는 제롬 파월 美 연준 의장‥양적긴축 연말경 ‘고려’2022.01.13
지난해 국내 생산자물가지수 10년 만에 최고...소비자물가 상승 우려2022.01.20
지난해 소비자물가 2.5% 올라...10년 만에 최고2022.01.24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