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추석 연휴 독거노인 위해 ‘영양 밀박스’ 지원

이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18:10: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4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본사에서 진행된 추석맞이  독거어르신 영양식 전달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왼쪽)과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박노숙 회장(가운데),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14일 명절을 맞아 독거 노인을 위한 영양식이 담긴 ‘신한 동행 밀박스’를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본사에서 진행된 이날 전달식에는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박노숙 회장이 참석했다.

신한은행은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를 통해 이번 추석 명절을 홀로 보내는 전국의 저소득 독거 노인을 대상으로 영양식이 담긴 밀박스를 지원한다.

이번 밀박스에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협력해 농수산물로 구성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농어업인들과의 상생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신한 동행 밀박스’는 삼계탕, 전복죽, 과일, 밑반찬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번 추석에 서울지역 1000명을 시작으로 앞으로 3년간 총 6000 가정에 총 3억원의 밀박스를 지원해 독거노인들의 소외감 완화와 건강 증진에 힘쓸 계획이다.

이 외에도 신한은행은 사회의 상생 및 선순환 촉진을 위한 ‘동행(同行)’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5월 전국학대피해아동쉼터 29곳에 차량 44곳에 유류비 지원, 7월에는 방학 기간의 결식아동 250 가정에 밀박스 지원, 8월에는 안산지역 다문화가정의 자녀 200명에게 한국어교육과 심리치료를 지원해오고 있다.

진옥동 은행장은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장기간 집에서 홀로 보내시는 어르신들의 사회적 소외감이 더욱 커져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영양식 지원을 통해 명절기간 동안 독거노인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신한은행은 사회적 안전망의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을 위해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현정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