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대통령 “봉쇄는 없다”‥뉴욕증시, 오미크론 확산에도 ‘반등’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4 09:59: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으로 하락했던 미국 뉴욕증시가 다시 상승했다.

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위해 강화된 방역 지침을 발표하면서도 “봉쇄 조치는 없다”며 검사와 백신 확대를 발표하면서 시장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3일간 급락했던 미 뉴욕증시는 반등하면서 매수 심리가 강하게 나타났다. 오미크론 변이 보고 후 첫 거래일인 지난달 26일 900포인트 이상 급락한 다우 지수는 같은 달 29일 200포인트 이상 반등했다가 다시 이틀간 큰 폭으로 하락해 시장에 충격을 줬다.

하지만 이후 반등하는 분위기다. 지난 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17.75포인트(1.82%) 오른 34,639.7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4.06포인트(1.42%) 오른 4,577.1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7.27포인트(0.83%) 오른 15,381.32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최근 하락폭이 컸던 항공, 호텔, 에너지 등 경기순환주들이 상승하기도 했다. 델타항공이 9.3%, 보잉이 7.5%, MGM리조트가 7.7%, 힐튼이 7.4%, 엑소모빌이 2.5% 각각 상승했다.

한편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오미크론 등에 대한 이슈 보다는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에 더 촉각을 세우고 있다.

연준이 기존의 비둘기파적 관점에서 매파적 관점으로 완전히 시각을 바꿨기 때문이다. 이에 연준은 테이퍼링을 당초 계획 보다 더 빨리 마무리하고 내년 금리 인상이 보다 빠르게 이뤄질 수 있어 이에 더 주목하는 분위기로 읽힌다.

현재 연준은 지난달 자산 매입 규모를 줄이기 시작했으며, 현재 속도대로면 내년 6월 자산 매입을 끝내게 된다.

이에 따라 조금 더 이른 시간 내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등 연준의 행보에 시선이 쏠리는 분위기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