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에디슨모터스, 오는 2일 M&A 양해각서 체결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1 17:05: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쌍용자동차가 오는 2일 인수·합병(M&A)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디슨모터스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본계약을 위한 협상에 돌입한다.

에디슨모터스는 오는 2일 쌍용차와 인수합병 MOU를 체결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당초 이들은 우선협상대상자통보가 이뤄진 지난달 25일부터 3영업일 이내에 MOU를 체결해야 했다.

하지만 협의기간이 촉박하다는 판단에 서울회생법원에 체결기한 연장을 요청했고 오는 2일까지로 기한을 연장했다.

쌍용차는 연내 관계인 집회를 열고 채권단 설득에도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채권자인 산업은행이 인수 자금 확보를 두고 에디슨모터스를 비판하는 등 보수적인 입장을 내비치는 상황이다.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 인수·합병을 완료하기 위해선 법원의 회생계획안 인가를 받아야하며, 회생계획안은 채권단은 3분의 2가 동의해야 한다.

현재 쌍용차의 부채 규모는 7000억원대로 알려졌는데, 회생절차와 공익채권만 4000억원 수준이다. 이 때문에 경영 정상화까지는 1조원이 넘게 필요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에디슨모터스는 당초 쌍용차 인수 필요 자금으로 1조5000억원을 예상했다. 인수가를 포함한 8000억원가량은 자체마련했지만, 나머지 금액은 산업은행으로부터 쌍용차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산업은행은 지난 22일 “인수 관련 협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지원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에디슨모터스를 비판했다.

산업은행이 이 같은 태도를 보이는 것은 에디슨모터스의 자금 조달과 사업 지속성 등에 의문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에디슨모터스가 제시한 회생계획안이 단순 목표에 그칠 것이란 우려도 존재한다.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전환하고 내년까지 10종, 2025년까지 20종, 2030년까지 30종의 전기차를 내놓고 테슬라·폭스바겐·도요타 등과 경쟁하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 키우겠다고 했지만, 성공 가능성은 미지수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이 전기차 상용화를 주도하는 가운데, 뒤늦게 전기차 개발에 나서는 쌍용차가 뚜렷한 성과를 내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는 전망에서다.

에디슨모터스는 현재 1톤 전기트럭, 9.3m 전기저상버스, 8.8m 전기저상버스를 생산·판매하며 전기모터와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등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쌍용차에 해당 기술력을 이른 시일 내 적용할 수 있을지도 변수의 요인으로 꼽히는 상황이다.

완성차 업계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완성차 1종을 개발하는데 수천억 원이 들어간다”며 “전기버스로 어느 정도 성과를 낸 에디슨모터스일지라도 이번 회생안은 너무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태우 기자 therapy4869@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저축銀 M&A 규제완화’ 앞두고 금융당국-금융지주 동상이몽…‘또 떠안나’2021.01.13
저축은행 M&A 규제 완화 ‘본격화’ 되나2021.01.18
400억 매출 아토세이프, 코스닥 상장사 본느와 M&A 본격 IPO 준비2021.02.19
‘M&A 추진 허가’ 이스타항공, 새 주인 찾기 속도 내나…근로자연대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 환영2021.03.24
쌍용차 운명 쥔 HAAH, ‘31일 투자의향서’는 믿을 수 있을까2021.03.29
또 ‘존폐위기’ 기로에 선 쌍용차‥결국 ‘회생절차’ 가나?2021.04.04
코로나19도 꺾지 못한 M&A‥1분기 외인투자 44.7% ‘급증’2021.04.05
차량용 반도체 대란, 현대·쌍용차 등 도미노 ‘셧다운’2021.04.08
쌍용차 노조 “법정관리 책임은 마힌드라와 정부 관리 감독 탓”2021.04.27
쌍용차, 판매감소에도 1분기 영업손실 847억원…전년 대비 14% 개선2021.05.19
하나은행·한국M&A거래소, 중소기업 인수합병·패밀리오피스분야 협업 시작2021.05.20
공정위, SK하이닉스-인텔 M&A 승인…“中 승인 여부가 관건”2021.05.27
쌍용차, 2년 무급휴직 자구안에도…“매각 순항은 불투명”2021.06.07
쌍용차 노조, 2년 ‘무급휴업’ 자구안 수용…매각 절차 가속화 될 듯2021.06.10
아시아나항공, M&A 기대감으로11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 성공2021.06.27
올해 국내 M&A 시장의 주역은?…신세계 정용진 ‘매수’ VS SK 최태원 ‘매각’ 방점2021.06.28
쌍용차, ‘청산가치 더 높다’는 조사보고서에 “전혀 의미 없다” 반박2021.06.29
청산가치 9820억 쌍용차 “LMC 전망치 적용시 계속가치가 청산가치보다 높아”2021.07.01
“주소만 쌍용에 둔 주민협의회 임원들 물러나야”2021.07.23
상장 앞둔 크래프톤, 공모자금 70% 글로벌 M&A에 사용…‘펍지 유니버스’ 구축2021.07.28
쌍용차 인수전...‘카디널 원 모터스’, ‘에디스모터스’, ‘SM그룹’ 3파전으로 압축2021.08.01
SK에코플랜트, 환경기업 M&A 행보 가속화 ··· 폐기물 소각기업 3곳 인수2021.08.02
쌍용차 매각 흥행 제동 걸리나…인수 후보, ‘정보이용료’ 납부 언제?2021.08.05
KCGI, 에디슨모터스·키스톤PE와 손잡고 쌍용차 인수전 참여2021.08.09
쌍용차 인수전 참여 업체 늘어 ‘순풍’…SM그룹·에디슨모터스 2파전 전망2021.08.22
호반건설 M&A 시장 ‘큰손’ 행보...두산공작기계 인수 참여2021.08.24
쌍용차 매각, 다음 주 본입찰 마감...SM·에디슨모터스 ‘양강 체제’ 유력2021.09.12
쌍용차 인수전, 유력후보 SM그룹 불참…승기 잡은 에디슨모터스2021.09.15
쌍용차, 이달말 우선협상자 선정…에디슨모터스·이엘비앤티·인디EV ‘3파전’2021.09.23
대한항공-아시아나 M&A, 일부국가 난색 표출…왜?2021.09.27
DL케미칼, 16억 달러에 美 크레이튼 인수…M&A통해 핵심 소재 국산화 나서2021.09.28
쌍용차 “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자금 조달 검증 지연”2021.09.28
중흥그룹, 이달 중순 대우건설 M&A 실사 마무리…“브랜드 통합은 없어”2021.10.05
자금 증빙 미흡에 불안한 최종후보…에디슨모터스 vs 이엘비앤티, 쌍용차 새 주인은?2021.10.19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글로벌 완성차와 경쟁해 이길 것”2021.10.21
키스톤PE, 언론사에 이어 쌍용차 인수 참여...내년 3000억 블라인드펀드 3호 조성2021.10.23
“쌍용차 인수에 최대 1.6조”…에디슨모터스, 산업은행에 최대 8000억 대출 요청2021.10.23
쌍용차 인수 노리는 에디슨모터스 “산은서 대출 받아”…산은 “일방주장 부적절해”2021.10.25
쌍용차 부지 매각 염두에 뒀나…에디슨모터스, 평택 공장부지 용도 변경 요구2021.11.14
쌍용차, 3분기 2만1840대 판매해 영업손실 601억원…전년 대비 331억원 감소2021.11.15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정밀실사 기간 일주일 연장…인수 절차 불투명 우려 지속2021.11.24
이동걸 산은 회장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대출 없이 인수 해야…제3기관 검증”2021.12.01
쌍용차 인수 나선 에디슨모터스…‘자금확보·사업계획 리스크’에 본계약 체결 지연2021.12.04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가격 조정 요청…짙어지는 M&A 무산 가능성2021.12.08
올해 국내기업 M&A 작년에 두 배 수준...29조원 126건 규모2021.12.09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대금 51억원 삭감 협의했지만…자금 조달 이슈 지속2021.12.20
쌍용차, 中 BYD와 전기차 배터리 기술협력 MOU…전기차 시장 대응 나선다2021.12.22
쌍용차 인수대금 삭감한 에디슨모터스, 이번엔 ‘납입 기일 연장 신청’…사실상 경영권 요구도?2021.12.29
에디슨모터스, 키스톤PE 투자보류에 쌍용차 인수 겹악재…KCGI 추가 투자 끌어낼까2022.01.04
한국거래소 “에디슨EV 투자조합 불공정거래 여부 예의주시…부정거래 혐의 여부 파악 중”2022.01.04
서울회생법원, 쌍용차-에디슨모터스 인수합병 본계약 허가…M&A 마무리 눈앞2022.01.10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본계약 체결’…채권단 만족시킬 ‘회생계획안’ 선보일까2022.01.12
에디슨모터스, 쌍용차와 또다시 갈등…회생 급급한데 힘겨루기 왜?2022.01.25
쌍용차, 작년 영업손실 2962억원에 완전 자본잠식…거래소 “상폐 기준 해당”2022.01.26
쌍용자동차, 1월 내수 수출 포함 총 7600대 판매...반도체 공급 한계로 판매 소폭 감소2022.02.06
쌍용차, 10개월 만에 회생계획안 제출…관계인 집회서 채권단 동의 얻을까2022.03.01
쌍용차 상거래채권단, 회생계획안 ‘반대’ 결정…“변제율 1.75%에 불과”2022.03.03
‘쌍용C&E·제주대‧삼강S&C’ 압수 수색...고용부, 중대재해법 수사에 속도2022.03.03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전 라인업 손본다…배터리 효율화로 주행거리 ↑2022.03.10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 법원에 인수자 교체 요구...회생 계획에 차질2022.03.21
에디슨모터스, 인수대금 2743억원 못냈다…쌍용차 인수 무산 위기2022.03.28
쌍용차, 결국 에디슨모터스에 M&A ‘계약 해지’ 통보…“대응 방안 수립 예정”2022.03.28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투자 계약 해제에 계약자 지위보전 가처분 신청2022.03.29
최태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