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1분기 R&D 5조3600억원 ‘역대 최대’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5 12:48: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 불확실성이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1분기 연구개발(R&D) 투자는 역대 최대 규모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연구개발비는 5조3600억원이었다. 이는 2018년 4분기에 기록한 분기 기준 최고치인 5조3200억원을 뛰어넘는 것이다. 삼성전자의 분기별 연구개발비 연구지출을 살펴보면 2017년 2분기 4조8000억원부터 2018년 3분기 4조5600억원까지 6분기 동안 4조원대를 기록해왔다.

2018년 4분기에는 5조3200억원으로 5조원대에 들어선 이후 지난해 1분기 5조400억원, 2분기 5조900억원, 3분기 5조1600억원 등으로 4분기 연속 5조원대를 이어가고 있다. 반도체 업황이 바닥으로 추락한 지난해 4분기에는 4조8200억원으로 4조원대로 내려섰다가 올해 1분기에 다시 5조원대로 복귀했다.

올해 1분기에는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이 9.7%로 지난해 1분기 9.6%에 비해 소폭 오르면서 10%에 육박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간 연구개발비로 20조1929억원을 지출하면서 사상 첫 2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연구개발비 비중은 8.8%로 전년 7.7%보다 1.1%포인트 올랐다. 올해도 2분기부터 코로나19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실적 부진이 예상되고 있지만, 연구개발비 지출은 20조원을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3월에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도 코로나19에도 계획된 투자를 차질없이 집행하겠다는 입장을 공고이한 바 있다.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의 경우 2030년까지 연구개발, 생산설비에 13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퀀텀닷(QD) 디스플레이는 사업을 본격 추진하면서 2025년까지 13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더퍼블릭 / 선다혜 기자 a40662@thepublic.kr

<사진제공 연합뉴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 산업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팀의 팀장을 맡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언제나 객관적인 시선을 유지하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