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과거 ‘급여·퇴직금’ 체불로 검찰에 송치…페북엔 ‘럭셔리 라이프’ 자랑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9 09:26: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임금체불 의혹이 제기되자 ‘직원들과는 임금 등 모든 것들은 지급까지 전부 당연히 마쳤다’고 주장한 가운데, 조 씨가 임금체불로 직원 2명으로부터 고용노동부에 진정을 당했으며, 이 중 한건은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18일 <조선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조 씨의 회사 ‘올마이티미디어’는 지난해 6월과 올 2월 임금체불로 고용노동부에 진정이 접수됐다고 한다. 지난해 임금체불을 신고한 A씨가 받지 못한 금액은 72만 5000원이었고, 올해 신고한 B씨는 임금과 퇴직금 등 총 1493만원이 밀렸다.

A씨에 대한 체불 임금은 지급됐으나, B씨의 급여 및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 등으로 검찰에 ‘기소 의견’ 송치됐다는 게 조선일보의 지적이다.

앞서 조 씨는 임금체불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본질을 훼손하기 위해 보도되는 내용을 미리 바로잡기 위해 사안을 정리한다”며 “기 종료된 근로관계에 있는 직원들과는 임금 등 모든 것들은 지급까지 전부 당연히 마쳤다”며, 임금체불 의혹 보도를 허위 보도라고 단정했다.

이에 대해 조선일보는 “조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임금 체불로 고용노동부에 접수된 진정만 2건이고 그 가운데 1건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지만 조 씨는 교묘하게 ‘지급을 마쳤다’고만 했고, ‘언제’ 지급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법률구조공단 관계자를 인용해 “임금 체불 사건이 기소 의견으로 송치되면 검찰 단계에서 회사가 다급히 직원에게 체불된 임금을 주는 경우가 있다. 만약 조씨가 검찰 단계에서 직원에게 체불된 임금을 준 뒤 그 직원이 처벌불원서 써줬다면 조씨는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을 거고 만약 처벌불원서가 작성되지 않았다면 최소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렇게 처리됐더라도 그걸 ‘임금 체불이 없었다’고 할 순 없다”며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면 고용노동부가 임금체불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임금체불이 있었던 건 명백한 사실”이라고 했다.

직원들에게 급여를 제 때 주지 않아 고용부에 진정이 제기되고, 검찰에 송치돼는 상황에서도 조 씨는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력셔리 라이프를 자랑했다.

지난해 말 서울 용산 고급 주상복합에 수백만원짜리 조명을 포함 인테리어에 돈을 쓰는 사진을 올렸고, 회사 명의로 빨간색 벤츠 차량을 리스해 타고 다니거나, 마세라티를 구입했다는 글과 사진도 게재했다.

한편, 조선일보는 조 씨의 해명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했지만 연결이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난해 퇴직연금 깬 사람이 7만명…절반은 ‘집’ 때문에2020.12.26
주가가 끌어올린 퇴직연금 DC.IRP 수익률↑‥증권사 ‘이탈’ 막아라2021.04.12
NH투자증권 100세 시대연구소, ‘퇴직연금 투자시대’ 발간2021.06.03
신규채용 갈수록 ‘마이너스’‥국책은행 희망퇴직 현실화 논의되나2021.06.11
신한은행, 만 49세 이상 희망퇴직 받아…최대 36개월 퇴직금 지급에 재채용 옵션까지2021.06.12
시중은행은 올해만 두번째 희망퇴직…국책은행, 희망퇴직자 7년간 ‘0명’ 왜?2021.06.13
소매금융 매각 앞둔 씨티은행...7년만에 희망퇴직 언급2021.06.16
NH투자증권·엔투비, 공기업 퇴직연금 고객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2021.06.19
한국씨티은행, 매각 방식 이달 내 결정...희망퇴직 불가피할듯2021.07.07
하나은행, 40세 이상 희망퇴직 시행…은행권의 발 빠른 세대교체2021.07.13
시중은행 희망퇴직, 대상자 연령 낮아지고 횟수 늘어난다2021.07.13
보험업계, 퇴직연금 고객 이탈 “안돼”...디폴트옵션 늦춰야2021.08.04
NH투자증권 THE100 매거진 61호 발간…"퇴직연금 초보자 위한 핵심 Q&A"2021.08.10
‘땅 투기’ 터지자 LH 간부급 직원 퇴직 러시…취업 제한도 미적용2021.08.17
김상훈 의원 "'짤린' LH 부동산 1타 강사, 퇴직금 전액 받아가" 지적2021.08.19
김재원의 의미심장한 글 “조성은, 직원 봉급도 못주는 분이 고급 주택에 마세라티…뭔가 느낌이 확 오는 듯”2021.09.13
조성은, 11일 박지원 식사 전후로 ‘텔레그램 대화방’ 11장 캡처..."10일과 12일에 휴대폰에서 캡처된 메시지들 언론 공개"2021.09.13
박지원, 조성은에 국정원 대외비 유출?…하태경 “朴 비공개 발언 조성은 페북에”2021.09.14
조성은씨, ‘말 바꾸기’에 의혹‥메신저 공격 vs 불신자초 ‘엇갈려’2021.09.14
조성은과 윤지오의 공통점?…석동현 “한순간 거품 빠지고 사기극으로 결말”2021.09.15
조성은, 직원 월급도 못주는데 회사돈으로 벤츠?‥“임금체불 거짓‥법적조치 취할 것”2021.09.15
조성은, 고발 사주 의혹 보도 전에도 박지원 국정원장 만났다2021.09.16
조성은씨 리스한 마세라티 자동차, 전 국민의당 ‘대변인’으로 알려져2021.09.18
조성은, 과거 ‘급여·퇴직금’ 체불로 검찰에 송치…페북엔 ‘럭셔리 라이프’ 자랑2021.09.19
국고 안 갚고 차 자랑?…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조성은에 떼인 돈 7000만원 '충격'2021.09.21
롯데 백화점, 창사 42년 만에 첫 희망퇴직…전체 직원중 40%가량2021.09.26
제보자 조성은, ‘불법 브로커’ 논란…벤처기업에 정책자금 유치 약속하면서 성과급 요구?2021.09.27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원’ 논란…진중권 “이재명-유동규는 비밀 알고 있을 것”2021.09.27
작년 퇴직연금 중도 인출 7만명 이상...2조6000억원 규모2021.10.12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