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출 중단 없다는 금융당국…고승범, "연말까지 총량 규제 제외"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15:01: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당국이 전제대출 등 실수요자들이 이용하는 대출 중단은 없을 것이라고 표명했다.

14일 오전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알투플러스 교육 플랫폼 오픈 기념 행사에 참석했다.

후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전세대출과 같이 실수요자가 주로 이용하는 대출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관리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연말까지 전세대출, 집단대출의 경우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관리 할 생각이라는 것이 고 위원장의 설명이다.

전날 금융위가 발표한 ‘9월 중 가계대출 동향’을 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은 95조3천억원 늘어 증가율이 5.8%에 달했다. 전세대출과 집단대출이 증가액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최근 당국이 가계대출 관리에 나선 가운데 대출 중단과 관련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자 실수요자에 대한 피해가 없게 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집단대출과 관련해서 고 위원장은 이날 연말까지 잔금대출이 공급되는 데 크게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부 사업장의 경우 애로가 있을 수 있어 그 부분에 대해서는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등과 자세히 모니터링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달 기준 가계대출은 7조 8000억원 증가해, 전월대비 증가폭이 소폭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은행권 및 제2금융권 모두 전월대비 소폭 축소됐으며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또한 증가세가 완화된 모습을 보였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