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정영학 녹취록 보니 “성남시의장 30억‧의원 20억‧실탄 350억”‥시의회 향하나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8 16:24: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성남시 대장동 개발의혹이 화천대유 등 민간 사업자에게 너무 많은 특혜가 이뤄졌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화천대유 및 관련자들이 성남시의회 의장과 의원들에게 거액을 줬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7일 <KBS>는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 중 일부를 확인했는데 여기에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와 나눈 내용이 담겨 있다.

<K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실탄’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350억원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시의회 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 의원에게 20억원이 갔다는 내용이 담겨있다고 전했다.

해당 대화 내용에서 거론된 성남시의장은 최윤길 전 의장으로 지목됐다. 최 전 의장은 2012년부터 2년간 성남시의장을 지냈는데, 그의 재직 시절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이 통과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대장동 민간 개발을 추진하던 남욱 변호사 등이 사업 추진에 도움을 받기 위해 성남시의회 측에 로비했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실제 최 전 의장은 2010년 민간 개발업자로부터 ‘LH가 추진하는 공영개발을 민간개발로 전환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으나 ‘돈을 곧바로 돌려줬다’고 주장해 불기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화천대유측은 최 전 의장이 화천대유에 근무하는 것에 대해 “주민입주 관련 업무를 진행중이며 과거 의회에서의 행적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바 있어 이들의 관계가 주목받고 있다.

아울러<K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곽상도 의원이 아들이 ‘이명’이라서 산재 보상 명목으로 50억원을 가져갔다는 내용 또한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만배-정영학 녹취록 보니 “성남시의장 30억‧의원 20억‧실탄 350억”‥시의회 향하나2021.10.08
유원홀딩스 설립 목적?…정영학 이어 정민용까지 ‘유동규-김만배 700억원 약정’ 실토2021.10.11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檢 소환조사‥성남시 조사 가능성은?2021.10.12
녹취파일에 담긴 김만배의 ‘그분’은 누구?…윤석열 “이재명”2021.10.12
대장동 아파트‥‧정영학 여동생‧화천대유 이한성 공동대표 분양 밝혀져2021.10.13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구속영장’ 청구‥성남시 1100억원대 손해‧50억 ‘뇌물’ 혐의2021.10.13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고위직 법조인 거액 비용 분담으로 다툼 시작”2021.10.14
‘대장동 의혹 핵심’ 남욱, '이재명 모른다고 하더니' 녹취에서는 “이재명 재선돼야 사업 개발 빨라”2021.10.17
'카르텔 형 부패?' 대장동 개발 사업... ‘광주대동고 출신’ 정영학-김오수-김한모 등 다수 포진2021.10.17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귀국‥350억 로비설‧50억 클럽 등 ‘수사’ 가닥2021.10.18
남욱 변호사 귀국,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의혹 ‘스모킹건’ 되나2021.10.18
체포시한 5시간 앞두고 남욱 풀어준 檢, ‘부실수사’ 도마 오르나2021.10.20
오산 운암뜰도 개발사업 특혜 의혹‥“제척된 부지 가운데 남욱 장인땅 포함”2021.10.21
‘여유만만’ 취재진에 농담까지…엇갈리는 ‘대장동 유동규-김만배-남욱-정영학’의 태도2021.10.24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