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유족에 ‘시진핑 조의’ 공개 안한 정부…왜?

배소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2 17:45: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배소현 기자] 중국 시진핑 주석이 고(故)노태우 전 대통령의 서거를 위로하는 ‘조전’을 보냈지만 외교부가 이를 유족에게 바로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시 주석은 조전에서 故노 전 대통령의 80년대 후반 공산권 국가들과의 외교 업적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유족에게도 위로의 뜻을 전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정권에서 이런 사실을 故노 전 대통령의 유족에게 ‘특별한 요청이 아니었다’라는 이유로 즉시 알리지 않은 것은 의뭉스러운 부분이다.

2일자 ‘TV조선’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故노 전 대통력 국가장이 결정된 지난달 27일 직후 우리 정부 측에 조전을 보냈다.

조전에는 “노 전 대통령이 한중수교와 양국 파트너십에 기여한 점”을 평가하는 내용과 함께 ‘위로의 뜻’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외교부는 시 주석의 조의를 지난 주말 故노 전 대통령의 장례절차가 끝날 무렵까지 유족에 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싱하이밍 중국 대사는 시 주석의 조전에 대한 한국 정부와 유족의 반응을 본국에 보고하기 위해 유적에게 두 차례 전화를 건 것으로 드러났다.

유족측은 해당 전화를 받고 나서야 조전이 온 사실을 알게 된 것.

싱 대사로부터 조전이 왔다는 사실을 확인한 유족측은 외교부에 확인 요청을 했고, 그제서야 외교부는 “받은 조전을 청와대로 보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측은 ‘TV조선’과의 통화에서 “유가족에게 ‘특별히 이것을 꼭 전해달라’는 요청이 있지 않으면 저희가 유가족한테 반드시 전해드려야 될 사항은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유족측이 파악한 “유족에게 조의를 전해달라”는 당부가 포함된 조전과는 말이 맞지 않는 것이다.

청와대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배소현 기자 kei.05219@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
  • 배소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배소현 기자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정보 전달로 따뜻한 세상을 위해 앞장서겠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