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사라진 휴대전화 확보한 경찰…대장동 의혹 ‘스모킹건’ 될까?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9 09:5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사장 직무대행)이 검찰 압수수색 당시 자택 창밖으로 던진 휴대전화를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자 <한국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전담수사팀은 전날(7일) 유동규 전 본부장이 최근 거주했던 경기도 용인시 소재 오피스텔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해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고 한다.

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가져간 사람을 특정한 뒤 이를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대장동 전담 수사팀은 지난달 29일 유 전 본부장이 거주하던 오피스텔 등을 압수수색했고, 이 과정에서 유 전 본부장은 자신의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던 수사팀은 건물 밖으로 나가 인근 도로를 수색했지만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는 찾지 못했다고 한다.

다만, 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이 오피스텔 내외부 CCTV를 확인한 결과 압수수색 전후로 창문이 열린 사실은 없었다고 한다.

사라진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와 관련,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은 지난 5일 국가수사본부에 ‘유동규의 옛 휴대폰을 보관하고 있는 자를 증거은닉 혐의로, 압수수색 중 창밖으로 던진 새 휴대폰을 가져간 성명불상자를 점유이탈물 횡령 및 증거은닉 혐의로 처벌해 달라’는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한국일보>에 “확보한 휴대폰 수사와 관련해 검찰과 적극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확보한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밝혀줄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 될지 주목된다.

 

<이미지=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