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조 세수 더 걷혔다‥2차 슈퍼 ‘추경’ 편성될 듯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9 15:21: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예상보다 빠른 경기회복에 힘입어 올해 1~4월 거둬들인 세금이 1년 전 보다 33조원 더 걷힌 것으로 나타나면서 2차 슈퍼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이 편성될 것으로 보인다.

8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6월호’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세 수입은 133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조7000억원 증가했다.

한 해 걷으려는 세금 목표 중 실제로 걷은 금액이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진도율은 47.2%로 1년 전보다 11.9%포인트 높았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로 기업의 실적이 좋아지면서 법인세(29조9000억원)가 8조2000억원, 부가가치세(34조4000억원)가 4조9000억원 각각 늘었다.

아울러 그 어느 때 보다 뜨거웠떤 부동산 시장 열기로 양도소득세가 3조9000억원, 증시 활황에 증권거래세가 2조원 각각 늘었으며 고 이건희 회장 유족의 상속세 납부로 상속세 등 우발세수가 2조원 늘어났다.

지난해 1~4월 내야할 세금을 작년 하반기나 올해로 미뤄준 세정지원으로 생긴 기저효과에 따른 세수 증가분은 8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재부에 따르면 이런 기저효과를 빼면 1~4월 국세는 1년 전보다 23조9000억원 증가했다.

4월 한달만 보면 국세수입(44조9000억원)은 1년 전보다 13조8000억원 증가했다. 1~3월 누적으로는 19조원 증가했다.

국세수입 이외 1∼4월 세외수입(13조원)도 한은잉여금 등으로 1년 전보다 2조4천억원 증가했다.

기금수입(71조3000억원) 역시 국민연금 등 사회보장성기금의 자산운용수익 등으로 전년 대비 16조2000억원 늘었다.

이에 8일 문제인 대통령은 “예상보다 늘어난 추가세수를 활용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 것을 포함, 경제회복을 위한 방안 마련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