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임혜숙‧노형욱‧안경덕‧문승욱 장관 후보자 4일 인사청문회 개최…野 “내로남불 전시회”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3 18:21: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왼쪽부터 국토부 장관에 내정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자부 장관에 내정된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과기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해수부 장관에 내정된 박준영 현 차관.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오는 4일 국회에서 박준영 해양수산부‧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안경덕 고용노동부‧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등 5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동시에 개최되는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3일 “내로남불 전시회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와 같이 밝히며 “이번 장관 후보자들도 야당의 임명동의를 얻기에 대부분 수준 미달이다. 소관부처의 목표에 역행하는 부적절한 행적으로 부처 지휘에 영이 서지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우선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박 후보자는 밀수단속기관의 지휘자로서 ‘밀수 의혹’의 중심에 섰다”면서 “(박 후보자의)부인이 수천만 원대로 추산되는 영국산 도자기 장식품을 관세를 내지 않고 들여온 채 도소매업 허가 없이 판매했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이는 관세법 등 여러 실정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박 후보자가 장관으로서 밀수 단속을 주업무로 하는 전국의 해양경찰청을 지휘할 면목이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노형욱 국투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서는 “본인 부동산 문제로 오히려 민심에 불을 지르고 있다”며 “그는 세종시에 아파트를 특별공급 받았으면서도 전세를 내주고, 관사에 거주했다. 결국 4년 후 살지도 않은 아파트의 매매차익을 70%나 거뒀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특별공급 받은 아파트라서 1240만원 세금을 면제받고, 전세이자 수익도 거뒀을 것”이라며 “2년간 매월 이주지원비도 받았다. 공무원 신분을 오용해 ‘1석 3조’했다는 비판 여론이 높다”고 지적했다.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선 “표절 및 결격자 임용, 위장전입 논란에 휩싸였다”며 “그의 남편과 공저자인 논문은 제자의 석사논문을 25%나 베꼈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또 ‘정당에 소속하지 않은 사람’이 응모자격임에도 불구하고, 그는 당적을 가지고 있으면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에 임명됐다”며 “이사장 임명이 잘못됐다면 그 자격으로 추천된 장과도 무자격이다. 나아가 왜 13차례나 위장전입 했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서는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이었던 2011년 당시 노동자 4명이 숨진 사고 당시 해당 고용업체에 면죄부를 줬는데, 그 해 그 업체의 추석선물 리스트에 이름이 기재돼 구설에 올랐다”고 꼬집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자녀 증여세 탈루 의혹 및 석사장교 혜택 이슈가 있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국회 청문회에서 그간 29번이나 야당 동의 없이 장관급 인사들을 임명했다”며 “이번에는 장관 후보자들이 모두 공무원 혹은 학자 출신이라 상식엔 부합할 것이라는 기대도 없지 않았지만 역시 부질없었다”고 개탄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이번 청문회에서도 부적격자로 판명되는 후보자에게 분명히 국민의 이름으로 부적격 선고를 할 것”이라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는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민심을 이겨보겠다는 오기가 남아 있다면 이번에도 맘대로 해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