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댓글 여론조작, 文 정권 정통성에 치명타…野 “대통령은 비겁한 침묵”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2 18:44: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에 잠겨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징역 2년의 실형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22일 “선거의 공정성이 훼손됐으며, 무엇보다 그렇게 탄생한 이 정권의 정통성은 치명타를 입게 됐다”고 꼬집었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경수 전 지사의 민주주의 유린,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하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황보 대변인은 “민주주의를 유린한 댓글여론조작에 경종을 울렸다는 점에서 김경수 전 지사에 대한 사법당국의 합리적 판단을 환영한다”면서도 “다만, 단순히 김 전 지사의 법적책임만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 선거승리에 눈이 멀어 최소 8840만건의 인터넷 댓글을 조작했고, 여론을 혼탁하게 했으며, 민심을 교란시켜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의 의미를 퇴색시켰다”고 지적했다.

황보 대변인은 이어 “게다가 김 전 지사가 누구인가. 문재인 대통령 후보시절 수행실장을 맡았던 최측근”이라며 “그렇기에 문 대통령과 김 전 지사 감싸기에 급급했던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황보 대변인은 “그럼에도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악질 범죄에 대해 ‘통탄하다’, ‘유감스럽다’, ‘안타깝다’는 표현으로 범법자를 감싸는데 급급하고, 심지어 범법자를 경남도지사로 공천해 경남도정 공백을 자초한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는 330만 경남도민과 국민께 사죄하기는커녕 ‘결백함을 믿는다’며 적극 엄호에 나섰다”며 “청와대는 늘 그렇듯 불리한 사안마다 입을 받는 비겁함으로 또다시 어물쩍 엄어가려 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지 못하고 국민의 고통을 등한시하는 청와대와 민주당 행태에서 과연 민주주의 수호에 대한 의지는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과거 정부의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던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어디로 갔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비겁한 침묵의 국민 기만을 멈춰야 한다. 민주당은 겉으로는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속으로는 여전히 반성 없는 국민 기만을 멈춰야 한다”며 “대통령과 민주당의 진정 어린 사과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