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해외 매출 2년 연속 감소…전경련 “미중 무역전쟁·코로나19영향”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3:07: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경련 제공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100대 기업의 해외매출이 미·중 무역전쟁,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제위기 등으로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전경련은 2019년 기준 매출 100대 기업의 2016~2020년 연결기준 실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들 100대 기업의 해외매출은 지난 2009년 미·중 무역전쟁,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로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했다고 17일 밝혔다.

분기별로는 지난해 2분기에는 코로나19 펜데믹에 의한 사상 최악의 글로벌 경기 후퇴로 해외매출이 전년동기 (2019년 3분기) 대비 2.8% 증가했다.

다만 4분기에는 3차 코로나 대유행의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5.5%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지난해 전기·전자를 제외한 ▲자동차·자동차부품, ▲에너지·화학 ▲종합상사 ▲철강·금속 ▲조선·기계 ▲건설·건설자재 등 주력 업종 대부분 두 자리 수 이상 해외매출이 감소했다.

전기‧전자는 코로나 팬데믹에 의한 비대면 경제 활성화로 모바일・PC‧반도체‧이차전자에 대한 수요 강세에 따라 전년 대비 4.0% 증가하며 전년도 부진(2018년 대비 8.3% 감소)실적에서 벗어났다
.
자동차 및 부품은 2분기 북미‧유럽 완성차업체의 생산 중단사태 발생으로 7.1% 감소했다.

에너지‧화학은 저유가에 따른 업황 부진과 정제마진 약세로 26.3% 감소했으며, 철강‧금속은 수요산업의 침체에 따른 판매량 급감으로 12.1% 감소했다.

전경련은 지역 및 국가별 해외매출을 발표하는 상위 20대 기업의 지역별 실적을 집계했다.

지난해 중국·아시아 지역의 해외매출이 전년대비 13.8% 감소, 그 폭이 가장 컸다.

이는 우리 주요기업의 글로벌 생산거점이자 최대 해외비즈니스 대상국‧지역인 중국, 인도, 베트남 등 아시아 신흥국의 2019년 대비 전년도 실질성장률 감소폭이 6.3% 포인트로 상대적으로 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19년 대비 20년 세계 주요 국가 경제권 실질 경제성장률 감소폭은 지난달 기준 ▲미국 5.7%, ▲EU 7.9%, ▲일본 4.8%, ▲아시아 신흥국 6.3%(중국 3.5%, 베트남 4.1%, 인도 11.6%)으로 집계됐다.

대(對)미주 해외매출은 미국이 3분기부터 코로나19 경제활동 제한조치를 완화하며 연간 기준 경제성장률이 3분기 33.1%, 4분기 4.0% 각각 기록하면서 전년대비 5.0% 증가했다.

대유럽 해외매출은 하반기부터 경제봉쇄조치가 완화되고 반도체, 유럽 자동차 OEM 업체의 배터리 판매가 개선되면서 전년대비 0.6% 감소하는 데 그쳤다.

이번 보고와 관련해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 출현과 백신 공급 불안에 따른 코로나19 4차 대유행 등으로 기업의 해외 비즈니스 여건이 여전히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기업의 해외매출이 가장 많이 감소한 아시아 신흥국에 대한 시장접근이 개선될 수 있도록 우리 통상당국은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비준.발효,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비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 여건 조성 등 적극적 통상전략을 전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퍼블릭 만평] 미중 무역전쟁에 한국 새우등..."나 떨고 있니"2019.06.10
中반도체, 미중갈등 이어 자금 부족까지 ‘이중고’…우한의 반도체공장 건설 ‘STOP’2020.08.30
4대그룹 총수 두 달 만에 다시 회동…‘美 대선’ 등 현안 논의2020.11.09
전경련, 중대재해처벌법 세미나 개최…“산업현장서 극심한 혼란 초래될 수 있다”2021.01.27
4대그룹 총수 지난해 연말 회동…“이재용 부회장 구속으로 당분간 모임 없다”2021.01.31
전경련 “中 기술굴기로 ‘R&D 코리아’ 위상 흔들려”2021.03.02
블랙록, KB금융 ‘지분’ 확대‥ESG 경영 ‘빛’ 발하나2021.03.16
대기업들, 코로나19 여파로 작년 해외 매출 33조원 감소2021.04.28
삼성전자, 1분기 매출 65조3900억 최대 매출 달성…전년 대비 영업익 45% ↑2021.04.29
절박한 항공업계…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 '고용유지지원금' 기한 연장 촉구2021.05.04
신한은행, 원화 ESG 채권 후순위채 4000억원 발행2021.05.06
카카오, 1분기 매출·영업익 모두 역대 최고...언택트 신사업 급성장2021.05.06
전경련 “글로벌 기관 투자자, 국내 기업 ESG 개입강도 세진다…선제적 대응 필요”2021.05.07
지난해 자영업 직격탄, 매출액 19.4조 급감…식당만 5.7조 줄어2021.05.11
현대차,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투싼과 넥쏘 17~18일 생산 중단2021.05.14
車 산업 덮친 반도체 대란…완성차 공장 줄줄이 ‘셧다운’2021.05.16
중소기업 57%, “내년 최저임금 최소한 동결해야, 고용 감소 우려”2021.05.26
文대통령, 4대그룹 총수와 첫 간담회…‘이재용 사면론’ 또다시 거론되나2021.05.31
작년 한해 국내 매출액, 당기순익, 고용... 4대 그룹이 절반 차지2021.06.02
전경련, 중국 내 국내기업 점유율 22% 줄어들 때...일본은?2021.09.06
애플·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 실적 저하...전세계 공급망 대란 여파2021.10.30
글로벌 공급망 회의 개최한 바이든… 文, 미중 패권 경쟁에 고심2021.11.02
LG에너지솔루션, 글로벌 공급망 관리 나서...RBA·RLI 가입2021.11.04
원자재값 상승·공급망 차질로 기업 체감경기·업황전망 모두 하락2021.11.24
“내년 연말 코스피 3050~3350 간다”‥인플레이션 및 미중 ‘갈등’ 우려2021.11.25
오미크론發 ‘쇼크’ 오나‥공급망 둔화·물가 인상 ‘이중고’2021.12.03
현대차·기아, 올해 영업이익 7조·5조로 대풍년...반도체난·공급망불투명 숙제2021.12.08
공급망 차질·원자재 상승...국내 식료품·공산품·공공요금까지 “가격 인상”2021.12.17
미국 철강시장에서 한국만 차별?...외교부, “미중 갈등과 무관” 밝혀2021.12.17
대한상의, “내년 품목·시장 다변화, 공급망 관리로 수출 불안 요소 대응해야”2021.12.20
대한상의 “내년 수출 경기 불안...품목·시장 다변화와 공급망 관리 필요”2021.12.20
‘노동이사제’ 관련 법안 개정...전경련 “경영환경 악화 우려, 입법 중단해야”2022.01.06
원재료 공급망 다변화 나선 LG엔솔…호주 업체와 리튬 정광 70만톤 계약 체결2022.01.13
전경련 “한국에 노동법제 경영에 부담돼...개선해야 할 노동과제 1순위는 중대재해법”2022.01.17
한국, 올해 미국 중심 공급망 적극 참여로 실익 확보 필요2022.01.20
국민연금 가입자 10명 중 7명, "연금이 기업 통제 수단되면 안 돼"2022.01.27
"국민연금 대표소송 제기 즉각 철회해야"...전경련 좌담회 개최2022.02.07
전경련, "기업 60%가 뽑은 새 정부 1순위 과제는...경제재도약을 통한 일자리 창출"2022.03.14
코로나19發 저소득층 느낀 '물가부담' 고소득층의 1.4배..."건강 관련 지출↑"2022.03.21
박소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