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차 유행에도 집회 강행하는 민노총…野 “집회 주동자는 살인자라더니 많이 조용한 與”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4 17:39: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재하 비상대책위원장 등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이 24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히고 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300명대를 넘나들고 있는 시국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총파업 총력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집회 강행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야당은 24일 집회 취소를 촉구함은 물론 광복절 및 개천절 집회 때처럼 문재인 정부의 강력한 단속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코로나가 3차 유행의 조짐을 보이면서 수도권 거리두기로 2단계로 격상된 상황이지만 이 와중에 민노총이 내일(25일) 전국파업을 강행하고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한다”며 “지난여름 8·15 광화문 집회와 10월 개천절 집회가 대규모 집단 감염의 온상이라며 대대적인 비판에 나섰던 범여권 진영이 이번에는 많이 조용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보건복지부 차관의 지적대로 일상 속 조용한 3차 유행이 다가오고 있는 마당에 민노총의 도심 집회는 감염자 폭증을 부르는 불쏘시개 역할을 할 것임이 불을 보듯 뻔한 상황”이라며 “8월의 보수단체 집회 때는 불심검문도 모자라서 통신기지국까지 추적해 명단을 파악하고, 집회 주동자들은 살인자라며 서슬 퍼렇게 극언까지 서슴지 않던 정권이 왜 이번에는 대응이 미온적인지 그 이유를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우선 민노총은 당장 내일 총파업과 집회를 전면 취소해야 할 것이고 코로나19 방역에 특권이 없다던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당국도 국민을 (정치)성향에 따라 차별하지 말고, 방역에 특권과 차별 없이 8·15와 개천절 때 단속하던 그 기세로 단속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예령 대변인도 이날 ‘방역에는 예외가 없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민노총이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 우려 속에서도 내일(25일) 또 다시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는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조차 생계가 위협받는 가운데서도 정부 시책에 발맞춰 희생하고 있는 마당에 자신들의 이익을 위한 민노총의 집회는 명분을 찾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게다가 이번 집회는 그 자체로 감염 위험을 높이는 것은 물론 개인 방역 수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국민들에게 ‘모여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그릇된 시그널을 줄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을 위해서라도 민노총은 국회의 입법 논의를 믿고 집회를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민노총이 집회를 강행한다면,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 오늘부터 금지된 10인 이상 집회가 현장에서는 지켜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그렇기에 경찰은 ‘방침을 어기면 처벌하겠다’는 선언 수준의 통제가 아닌 능동적인 집회 통제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도 연말까지 ‘1천만 시민 멈춤 기간’을 선포하고 10명 이상 집회를 전면금지 한다고 밝힌 바 있는데, 광복절·개천절 집회에서 보여줬던 다양한 방식의 제제수단을 똑같이 적용해 ‘정치방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길 바란다”며 “정부당국이 민노총에 내미는 방역 잣대를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저작권자ⓒ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화제의 국대떡볶이, 민노총 압박에 서울대치과병원 매장서 퇴출?2019.10.07
광복절 집회 참석한 민노총 조합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윤상현 “예견된 일”2020.08.24
광화문 집회 참석 코로나 확진자 알고 보니 ‘민노총 집회 참석 확진자’2020.08.25
文 정부, 코로나 확산에도 민노총 집회는 허용…하태경 “방역마저 내로남불”2020.11.13
김근식 “개천절 시위대는 ‘살인자’고, 민노총 시위대는 ‘민주시민’이냐”2020.11.13
文대통령, 민노총 등 주말집회 자제 촉구 “엄정 책임 물을 것”2020.11.15
민주노총 전현직 간부 등 활동가들이 함께하는 대중운동단체 '백만노동' 결성2021.06.21
민주노총 집회 강행에 文 대통령-서울시 한 목소리로 ‘법적조치’2021.07.05
"이 돈으로 못 산다"…민주노총 최저임금에 반발 총파업 투쟁2021.07.14
극단 선택한 택배대리점 점주 “업무방해·무책임 집배 등 노조 괴롭힘에 하루하루가 지옥”2021.09.01
‘양아치 귀족노조’라 비판받는 민주노총…침묵하는 민주당 대선주자들2021.09.05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장 김선혁, "김병우 교육감, 진보 교육은 실현했나"2021.09.14
삼성전자 노조, ‘연봉 천만원 인상’에 ‘자사주 지급’ 논란…임금 교섭 차질 생길 듯2021.09.14
현대제철 당진공장, 민주노총에 호소…“불법 점거 풀어달라”2021.09.19
파리바게뜨 운송 방해 혐의…민주노총 화물연대 노조원 첫 구속2021.09.24
법원,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무단 점거 민주노총에 ‘퇴거’ 명령2021.09.26
‘민노총 화물연대의 생떼’ SPC 청주서 무기한 농성…‘불법파업’에 점주들 “살려달라”2021.09.28
파리바게뜨 등 SPC 운송차 막은 화물연대 노조원 61명 경찰에 입건2021.09.28
SPC 청주공장 물류차 막은 화물연대 노조원 16명 체포2021.09.29
던킨도너츠, 위생 논란 제보영상 경찰수사 의뢰…“민노총 간부 조작 정황”2021.10.01
‘연봉 50% 인상 요구’하는 삼성전자 노조…임금교섭 80분만에 ‘합의 없이’ 마무리2021.10.06
‘집단폭행·재물손괴·업무방해’…SPC 향한 민주노총의 ‘갑질 폭주’, ‘노동자 권익’ 무관한 총파업 예고2021.10.10
김영일 기자
  • 김영일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기획 특집

주요기사

NEWStop 10

최신 기사

sdf